한글의 올바른 표기 방법 - 열한번째



 

플랭카드 vs 플래카드

흔히 행사를 할 때 밖에 내거는 placard 는 주위에서 쉽게 볼 수 있다.


placard 를 플랭카드라고 하지 않고 플래카드라고 적는 이유는 외래어표기법 제3장 제6항 유음에 관한 규정이다.


어말 또는 자음 앞의 [l]은 받침으로 적고

어중의 [l]이 모음 앞에 오거나 모음이 따르지 않는 비음([m], [n]) 앞에 올 때에는 'ㄹㄹ'로 적도록 한 규정에 따른 것이다.


‘placard’의 발음 기호는 [plǽkaːrd]이므로 플래카드라고 적어야 합니다. 이 말의 순화어는 현수막입니다.




써비스 vs 서비스

우리가 흔히 사용하는 외래어 중 선팅, 샘플을 썬팅, 쌤플 로 적지 않는 이유가 있다.


이 현상은 외래어 표기법 제1장 제4항의 규정 , 파열음 표기에는 된소리를 쓰지 않는 것을 원칙으로 한다 로 설명하기 어렵다.


ㅅ 은 파열음이 아니라 마찰음이기 때문이다. 하지만 마찰음 ㅅ은 파열음 ㄱ,ㄷ,ㅂ와 마찬가지로 된소리로 적을 수 있기 때문에 파열음을 된소리로 적지 않는다는 규정에 따라 마찬가지 원리로 된소리로 적지 않는다.


그렇다면 서비스는 ? 외래어 표기법 제1장 제2항에서는 외래어를 표기할 때 1개의 음운을 1개의 기호로 적도록 하고 있다.


따라서 ‘service’의 발음 기호는 [sə́ːrvis]이므로 첫음절의 [s]와 끝음절의 [s]를 동일하게 으로 표기하는 것이다.


Posted by 이찌미

 한글의 올바른 표기 방법 - 아홉번째



 

더 이상 vs 이 이상


우리 주위에서 더 이상 ~할 수 없다 라는 표현을 어렵지 않게 들을 수 있다. 더 이상 가벼움은 없다 라는 광고 문구를 본 일도 있다.


이 표현은 얼 핏 봤을때 아무런 문제가 없는 것처럼 보인다. 사실 부사 '더' 가 명사 '이상'을 수식하는 이상한 문장이다.


본래 부사는 명사가 아니라 동사나 형용사를 수식하기 때문에 이상하게 느껴질 수밖에 없다.


이런 경우엔 이 이상 더 가벼울 수 없다 라고 하는 편이 낫다.


'이' 는 관형사이므로 명사 '이상'을 수식 할 수 있기 때문이다. 

가능한 빨리 해 주세요. 라는 표현도 마찬가지다.


'가능한' 은 관형어 이므로 명사를 수식하는 표현인데, 부사 '빨리'를 수식하고 있다. 


이런 경우에는 가능한 한 빨리 해주세요 라고 하는 편이 낫다. 이때 '한'은 명사이므로 가능한의 수식을 받을 수 있다.



-로서 vs -로써

옆에 있는 동료와 마음이 잘 맞을 때 그 사람은 동료로써 참 좋다 라고 말하지 않는가 ?


하지만 "동료로서" 라고 해야 한다. 왜냐하면 ~로서 는 지위나 신분 또는 자격을 나타낼 때 쓰는 조사지만 

~로써 는 어떤 일의 수단이나 도구를 나타낼 때 또는 어떤 물의 재료나 원료를 나타내는 조사이기 때문이다.


따라서 ~로서 와 ~로써 는 문맥의 의미를 고려하여 자격인지 수단인지 구별해서 써야한다.


Posted by 이찌미

한글의 올바른 표기 방법 - 여덟번째



 

껍데기 vs 껍질

호두의 딱딱한 표면을 껍데기라고 할까요 ? 껍질 이라고 할가요 ?


두 가지 표현을 모두 쓰는 사람도 있지만 껍질과 껍데기와 그 의미가 다릅니다.


껍질은 딱딱하지 않은 겉을 싸고 있는 질긴 물질 의 켜를 가리키는 말이고,

껍데기는 달걀이나 조개 따위의 겉을 싸고 있는 단단한 물질 을 가리키는 말입니다.


그러므로 호두는 껍질이 아닌 껍데기라고 해야하고, 사과는 껍데기가 아니라 껍질이라고 해야합니다.



짜깁기 vs 짜집기

옷에 구멍이 뚫렸을 때 실로 구멍 난 곳을 깁는 것을 짜깁기 라고 할까요 ? 짜집기 라고 할까요 ?


흔히 짜집기로 알고 있지만 맞는 표현은 짜깁기 입니다. 


즉, 짜깁기 는 본래 구멍이 뚫린 부분을 실로 짜서 깁는 것을 말합니다. 이처럼 자깁기의 본래 뜻은 글이나 영화 따위를 편집하여 하나의 완성품으로 만들 대도 짜깁기 라고 합니다.


이 경우 짜깁기의 본래 뜻에서 의미가 확대된 것입니다. 반면 짜집기는 짜깁기의 잘못된 표현입니다. 깁다 를 집다 라고 잘못 쓰는 데에서 비롯한 것입니다.


Posted by 이찌미

한글의 올바른 표기 방법 - 일곱번째



 

큰 소리와 큰소리

여러분 혹시 큰 과 소리를 붙여 쓸 때와 띄어 쓸 때 의미가 다르다는 것을 알고 있나요 ?


분여 쓴 큰소리는 목청을 돋워가며 야단치는 소리 거나 남 앞에서 잘난 체하며 뱃심 좋게 장담하거나 사실 이상으로 과장하여 하는 말 또는 남한테 고분고분하지 않고 당당히 대하여 하는 말 을 의미합니다.


하지만 듸어 쓴 큰 소리 는 크다와 관형형인 큰이 소리를 수식하는 통사적 구성입니다.


음량이 큰 소리의 정도를 의미하죠. 따라서 문제없다고 큰소리 칠 때는 큰과 소리를 붙여 쓰지만 목소리만 크게 낼 때는 큰과 소리를 듸어 써야 합니다.



허겁지겁 vs 헝겁지겁

좋은 일이 생겼을 때, 급히 어딜 가야 한다면 허접지겁 달려갔다 라고 표현합니다.


하지만 그 상황에서는 헝겁지겁 달려갔다 라고 해야 합니다. 그 이유는 


헝겁지겁은 매우 좋아서 정신을 차리지 못하고 허둥거리는 모양 을 뜻하는 부사입니다.

허겁지겁은 조급한 마음으로 몹시 허둥거리는 모양 을 뜻하는 부사이기 때문입니다.


만약 승진을 해서 임명장을 받으러 허겁지겁 달려갔다고 말을 한다면 얼마나 우스운 상황일까요 ?


따라서 헝겁지겁 과 허겁지겁 은 모두 급한 상황에서 사용하지만, 헝겁지겁은 허겁지겁보다 긍정적인 상황에서 사용한다는 것을 꼭 기억하시길 바랍니다.


Posted by 이찌미

한글의 올바른 표기 방법 - 여섯번째



 

너무 vs 정말

부사 너무 와 정말 은 많은 사람들이 혼동하는 말 가운데 하나입니다.


긍정적인 상황에서도 너무를 남발하거나 부정적인 상황에서도 정말을 사용합니다.


기본적으로 너무는 부정적인 상황에서,

정말은 긍정적인 상황에서 사용합니다.


예를들어,

"정말 싫어"

"너무 싫어"

둘 중 어느 표현이 맞는 것일 까요 ?


부사 너무는 일정한 정도나 한계에 지나치게 라는 뜻입니다.

정말 은 거짓없이 말 그대로 를 뜻하므로 

너무는 부정적인 상황에서 사용하고 정말은 긍정적인 상황에서 사용해야합니다.


따라서 "너무 싫어" 와 "정말 좋아" 가 맞는 표현입니다.


다만, "정말 싫어"의 경우는 싫어하는 것이 사실이라는 것을 강조하는 말이고

"너무 싫어"는 싫어하는 정도가 지나치다 는 것을 강조하는 말입니다. 꼭 기억하세요.



한 번 vs 한번

우리가 흔히 하는 말 가운데 밥 한번 사라 ! 라는 말이 있습니다. 그런데 말을 할 때와 달리 글로 쓸 때는 띄어쓰기에 조심해야합니다.


한 번 의 의미와 한번의 의미가 다르기 때문인데요.


한 번 을 띄어 쓰면 한 번, 두 번, 세 번, 처럼 횟수를 의미하지만

한번을 붙여 쓰면 어떤 일을 시험 삼아 시도하거나 기회가 있는 어떤 때 를 의미합니다. 


즉, 여러 번 을 뜻하는 말이 되는 것입니다. 


따라서 밥 한번 사라 ! 라는 말을 밥 한 번 사라 ! 라는 말로 오해하지 말아야 합니다.


Posted by 이찌미

한글의 올바른 표기 방법 - 다섯번째



 

다르다 vs 틀리다

우리는 주위에서 흔히 이런 말을 듣게 됩니다.


'요즘 팀장님 분위기가 조금 틀려지지 않았나요 ?'

'나는 남편과 틀려서 자주 싸워요'


위에서 틀린 표현은 무엇일까요 ? 사전을 살펴보면 틀리다는 셈이나 사실 따위가 그르게 되거나 어긋나다 를 의미하는 동사로 답이 틀리다 계산이 틀리다 와 같이 쓸 수 있습니다.


그런데 다르다는 비교가 되는 두 대상이 서로 갖지 아니하다를 의미하는 형용사 입니다.


그래서 '아들이 아버지와 얼굴이 다르다' '나는 너와 다르다' 와 같이 쓸 수 있습니다. 


그러므로 다르다 는 대상을 비교하지만 틀리다 는 객관적으로 옳은 답이 있는 상태에서 대상이 이것에 어긋남을 나타냅니다.


따라서 "요즘 팀장님 분위기가 조금 달라지지 않았나요 ?" "나는 남편과 달라서 자주 싸워요" 가 올바른 표현입니다.



안되다 vs 안 되다

부사 안 과 동사 되다 는 띄어 써야 합니다. 

다만 

"일,현상,물건 따위가 좋게 이루어지지 않다" 

"사람이 훌륭하게 되지 못하다"

 "일정한 수준이나 정도에 이르지 못하다"

 "섭섭하거나 가엾어 마음이 언짷다"

 "근심이나 병 따위로 얼굴이 많이 상하다" 

등으로 본뜻에서 멀어진 경우에는 붙여 써야 합니다.


예를들어 "여기에서 장사를 하면 안돼" 의 경우 "여기에서 장사를 해도 돼" 라는 말을 부정한 것입니다. 


하지만 "여기에서는 장사가 안돼" 의 경우 "여기에서는 장사가 돼" 라는 말을 부정한 것이라기보다 장사가 잘 안된다는 뜻이 강합니다.


따라서 일상적인 상황에서 즐겨 사용하는 안 돼 는 반드시 띄어 써야합니다.


Posted by 이찌미

한글의 올바른 표기 방법 - 네번째



 

임산부 vs 임신부

종종 대중교통을 이용할 때 마다 당황스러울 때가 있다. 바로 임산부석 때문인데요.


흔히 임산부석이라 하면 임신한 여자에게 자리를 양보해 달라는 뜻으로 만든 자리라고 알고 있습니다.


사전적인 의미를 놓고 볼때 임산부 란 임신한 여자(임부)와 아이를 낳은 여자(산부)를 아울러 이르는 말입니다.


따라서 임산부석 이란 임산부와 산부 모두가 이용할 수 있는 자리가 됩니다. 그런 안내 문구와 함께 사용하고 있는 그림을 보면 사부는 자리에 앉으면 안될 거 같은 느낌을 받게됩니다.


왜냐하면 그런 그림에는 어김없이 임신한 여자가 등장하기 때문입니다. 그러므로 임신한 여자에게 자리를 양보할 것을 나타내고자 한다면 


임산부가 아니라 임신부라고 해야 할 것입니다. 물론 산부 또한 이동약자로서 자리를 양보받아야 하는 대상이므로 문구는 그대로 두고 그림만 바꾸는 것도 생각해 볼 일입니다.



망년회 vs 송년회


섣달 그믐날 밤에 잠을 자면 눈썹이 희어진다는 속설이 있습니다. 이는 가는 한 해를 붙잡아 두려는 마음에서 비롯된 수세 혹은 제석의 문화에서 비롯된 말입니다.


겨우 눈썹에 밀가루나 묻히려고 만들어낸 유치한 말로 여길 수 있겠지만 이말의 의미는 결코 단순하지 않습니다.


한 가지 분명한 것은 이 말에서 망년의 의미를 찾을 수 없다는 것입니다.


흔히 망년이란 말은 일본인들이 섣달 그믐날 밤에 가는 한 해를 잊어버리기 위해 신나게 즐기자는 의미에서 함께 술을 마시고 춤을 추던 신년맞이 행사에서 비롯된 것입니다.


이를 망년 혹은 연망의 문화라고 합니다. 이와 달리 우리나라에서는 섣달 그믐날 밤에 가는 한해를 돌아보고 새해를 경건한 마음으로 맞이하려는 의미에서 송구영신의 송년회를 가졌습니다.


과거 식민지 시절 유입된 일본식 한자어 망년회를 버리고 송년회 라는 표현을 널리 사용해야 하는 이유입니다.


Posted by 이찌미

한글의 올바른 표기 방법 - 세번째



 

케익 과 케이크

생일 케익이 맞을까요 생일 케이크가 맞을까요 ? 생일 케이크가 맞습니다.


그렇다면 케익은 왜 안될까요 ? 외래여 표기법 제 3장 표기세칙 제 1절 제 1항의 무성 파열음 조항에 따르면, 무성 파열음 [p], [t], [k] 앞에 ‘gap[gæp], cat[kæt], book[buk]’처럼 짧은 모음 ‘[æ], [u]’가 오는 경우는 각각 , , 처럼 받침으로 적도록 규정하고 있습니다.


그런데 cake 의 경우 무성 파열음 [k] ‘cake[keɪk]’처럼 이중 모음 [ei]가 오는 경우는 를 붙여 표기해야 합니다.


따라서, 케익 이 아니라 케이크 라고 적어야합니다.




워크샵 과 워크숍

외래어 중에는 외국에서 직접 들어온 것도 있지만 다른 나라를 거쳐 들어온 것도 있고 오래전에 들어온 것도 있지만 최근에 들어온 것도 있습니다. 


따라서 외래어를 일정한 원칙에 따라 일관성 있게 표기하기란 쉽지 않습니다.


실제로 ‘stop’이나 ‘glass’처럼 오래 전에 들어온 외래어는 미국 발음 [stɑ:p], [glӕs]가 아니라 영국 발음 [stɒp], [glɑ:s]에 따라 스톱’, ‘글라스라고 표기합니다


이와 마찬가지로 ‘workshop’도 미국 발음 [w3:rkʃɑ:p]이 아니라 영국 발음 [w3:kʃɒp]에 따라 워크샵이 아니라 워크숍이라고 표기해야 합니다.




Posted by 이찌미

한글의 올바른 표기 방법 - 두번째


 

바우처와 복지상품권

공문서에서 쉽게 찾아볼 수 있는 말 중 바우처 라는 말이 있습니다. 이 말의 뜻을 정확하게 알고 있는 사람은 얼마 없을 거라고 생각합니다. 


바우처 는 정부가 특정 수혜자에게 교육, 주택, 의료 따위의 복지서비스 구매와 관련하여 직접적으로 비용을 보조하기 위하여 지불을 보중하는 전표를 뜻하는 말입니다.


국립국어원에서는 상품권이나 이용권으로 순화해서 사용할 것을 권장하고 있습니다. 


이와 관련하여 성인 남녀 254명에게 설문조사를 한 결과에서도 바우처 라는 말의 뜻을 정확하게 아는 사람이 10명 중 3명에 불과한것으로 나타났습니다.


그런데도 공문서에 바우처라는 말을 사용하고 있습니다. 이제부터는 복지상품권 이라는 말을 사용합시다.


라이센스와 라이선스


흔히 행정상의 허가나 전문적인 면허 또는 외국에서 개발된 제품이나 제조 기술의 특허권을 가리켜 라이센스 라고 적습니다. 


이는 license 라는 철자로 인해 비롯된 일입니다. 누가 봐도 cense는 센스 로 읽을 수 밖에 없기 때문인데요.


하지만 외래어 표기는 철자가 아니라 현지음. 즉 발음기호를 보고 하는 것입니다. license의 말음은 [láisəns] 이므로 라이센스 가 아니라 라이선스 라고 적어야합니다. 참고로 라이선스의 순화어는 면허 또는 사용권 이라고 합니다.

Posted by 이찌미

한글의 올바른 표기 방법 - 첫번째

 

화이팅과 파이팅

운동 경기에서 응원한느 사람이 선수에게 잘 싸우자 는 뜻으로 외치는 소시를 무엇이라고 할까요 ? 흔히 화이팅 이라고 알고 있지만 파이팅이 맞는 표현입니다.


파이팅은 영어로 fighting 을 한국어로 적은 것인데요. 본래 의미가 싸움이라는 뜻이므로 응원을 하거나 격려 할 때 사용하는 것은 적절하지 않습니다.


외국어를 한글로 적을 때는 원자음을 표기하는 것이 원칙입니다. 영어에서 F 에 가장 가까운 한글 표기는 ㅍ 이므로 파이팅으로 적어야합니다.


국립국어원에서는 파이틍을 힘내자로 순화하여 사용하도록 권장하고 있습니다. 오늘부터 파이팅 대신 힘내자 라고 하면 어떨까요 ? 


스테이플러와 호치키스

 사무실에서 가장 많이 찾는 물건을 고르라면 무엇이 있을까요 ? 여러 장의 서류를 흩어지지 않도록 하나로 묶을 때 사용하는 도구가 아닐까요 ?


우리는 그것을 스테이플러 또는 호치키스 라고 부릅니다. 그렇다면 둘 중에 어떤 표현이 올바른 표현일까요 ?


의외로 두 표현 모두 표준어입니다. 그런데 스테이플러 라고 부르면 그 안에 넣는 ㄷ 자 모양의 철사 침을 스테이플 이라고 하면 되는데 만약 호치키스라고 부른다면 그것을 마땅히 부를 이름이 사라집니다.


그래서 심, 알, 밥 등으로 다양하게 부릅니다. 한편 그것을 제거하는 도구를 제침기 또는 리무버 라고 부릅니다. 이름의 동일성을 고려 할 때 스테이플러 스테이플, 리무버 라고 부르는 것이 가장 무난해 보입니다.


하지만 모두가 외래어라는 점에서 국립국어원에서 순화한 찍개 찍개못 뽑개 라는 표현을 사용하는 건 어떨까요 ? 

Posted by 이찌미